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

고려시대 국왕과 혼인한 자매들 Sharing Spouses in Royal Families in the Koryŏ Dynasty

By Soo Jung Shin, Sungshin Women's University/CKS Post Doc and Visiting Scholars Colloquium Series

Wednesday, November 18, 2009
12:00 PM - 1:30 PM
11377 Bunche Hall
UCLA
Los Angeles, CA 90095

A Korean king was commonly known to have many wives who carried specific distinctions such as empress and royal concubines. However, during the Koryŏ dynasty many wives were admitted as queens without rank distinctions. In addition, some of the queens were sisters who came from the same family, which put forth a situation characterized by sisters with mother-in-law and daughter-in-law relations due to their marriages with royal family members. This study examines the background of these marriages, the position and role of the queens as daughters or wives, and people’s understandings of royal marriages in the Koryŏ society.

Soo Jung Shin, Ph.D
Visiting scholar, Center for Korean Studies, UCLA
Researcher, Humanities Research Institute, Sungshin Women's University in Korea

일반적으로 왕은 여러 명의 부인을 거느렸고, 그 사이에는 왕비와 후궁의 차이가 있었다. 그런데 고려시대에는 왕의 여러 부인들이 왕비로서 동등하게 인정받았다. 특이한 것은 그 왕비들 가운데 두세 자매가 동시에 한 왕을 남편으로 맞이했거나, 둘 이상의 자매가 부자지간이나 형제지간 2대에 걸쳐 왕비가 된 경우가 있다. 이러한 경우가 한두 건에 그치는 것이 아니라 태조에서 인종에 걸쳐 연속적으로 나타나고 있어 주목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한다.
본 연구에서는 자매들의 왕실과의 연속 혼인의 예를 통해 이러한 결혼이 이루어진 배경과, 이들 왕비들의 역할과 위상, 그리고 이러한 결혼에 대한 고려 사회의 인식에 대해 살펴보고자 한다.

신수정
성신여대 인문과학연구소 연구원

Lecture will be in Korean. Lecture is free and open to public. Bring your own lunch.


Cost : Free

SejungKim
310-825-3284
koreanstudies@international.ucla.edu
Search
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