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

Perspectives on the Dramatic Change in Korean TV Drama

By Hae Ryong Jung, Producer and Director, Korean Broadcasting System/CKS Post Doc and Visiting Scholars Colloquium Series

Wednesday, October 07, 2009
2:00 PM - 3:30 PM
11377 Bunche Hall
UCLA
Los Angeles, CA 90095

Untitled Document

With respect to Korean TV drama, there is one thing very surprising but usual in Korea. Only one writer and one director make an entire drama series, such as 30 minutes of soap from 150 episodes or 70 minutes of TV drama from 50 episodes. The director takes charge of preproduction, production (shooting) and post-production (editing). Additionally, major broadcasting companies in Korea make 20 dramas per year, but after airing twice on their own channel, most of them are easily forgotten. There are great differences in the American TV business where more than dozen writers and producers work for one drama - which is aired at least 6 times on their own channel, excluding local cable.

Although production costs are low, a great number of production results in the similar story plots in various drama series. Critics point out that some drama are full of cliches, manipulated situations, sensational depictions, and void of any authenticity. Even worse, by increasing the cost and decreasing advertising revenues, major broadcasting companies suffer form deficit-financing, and many drama production companies face more desperate situations as some may even go into bankruptcy. To solve those problems in Korean TV business, we may look towards the American TV business model. How should producers, writers and directors assume their roles? How can the cost be recouped while still making the story exciting? Several suggestions will be made for a dramatic change in Korean TV drama.

Producer and director Hae Ryong Jung has been working for the Korean Broadcasting System for 15 years. He has made more than 150 episodes of TV series such as School season4, Wedding, Invisible Man Choi Jang-Su, The Heydays of Daughters-in-law. He wrote a thesis titled “A Comparative Study on the Quality of the TV Drama Criticisms in Korea” for M.A. at Yonsei University. He taught TV drama writing at Korean TV & Radio Writers Association Academy. Currently, he is doing a research on producers' role in story developing at UCLA. He is also working on a project for new crime series.

한국 TV 드라마 어떻게 달라져야 할 것인가? 한국과 미국의 TV 드라마 비교를 통한 연구

한국 TV 드라마와 관련해, 한국에서는 당연시 되고 있으나 아주 특이한 사실 중 하나는 30분씩 150회를 하는 드라마나 70분씩 50회 혹은 16회를 하는 드라마들이 1명의 작가와 1명의 연출자(감독)에 의해서 제작된다는 것이다. 그리고 이러한 드라마들이 한 방송사마다 매년 20여 편씩 새로 만들어지지만, 본방송과 재방송 1회 이후에는 대부분의 드라마들이 잊혀지고 만다. 또한 한국의 드라마 시청자와 비평가들이 가장 많이 지적하는 문제로 한국 드라마들이 소재의 차별성이 없으며, 때로는 비현실적이고 무리한 설정과 자극적인 묘사로 가득찬 ‘막장드라마’가 되고 있다고 비판한다. ‘막장드라마’가 나오게 되는 이유는, 스토리를 차별화할 수 있는 인력과 시간과 자본을 투자하지 못하면서도, 어떻게든 시청률을 높여야 광고가 붙고 방송사나 제작사가 수익을 낼 수 있기 때문이다. 결국 흥행에 성공하지 못한 많은 드라마 제작사는 경영 적자를 보거나 망하고 있다. 이러한 문제점을 극복하기 위해, 상업 방송이 발달된 미국 방송 환경에서, 미국 TV 드라마의 제작 형태, 수익발생구조, 드라마의 형식과 내용 등에 대한 연구를 바탕으로 한국 TV 드라마의 개선 방향에 대해 논의하고, 몇가지 발전적 제안을 하고자 한다.

정해룡 프로듀서
1993년 KBS 입사 후 [학교4], [웨딩], [투명인간최장수], [며느리전성시대] 연출, [너는내운명], [그들이사는세상] 책임프로듀서, 논문 “한국 TV 드라마 비평의 질적 비교 연구”로 연세대학교에서 석사 학위 취득, 한국 방송작가교육원에서 드라마 작법 강의.
2009년 UCLA Center for Korean Study 객원연구원으로, 스토리텔링 및 프로듀서 역할에 관해 연구하고 있으며, 범죄 수사 장르의 에피소드형 시리즈 드라마를 제작하기 위한 기획 작업을 진행하고 있다.

Open to the public. This talk will be in Korean


Cost : Free

SejungKim
310-825-3284
koreanstudies@international.ucla.edu

Sponsor(s): Center for Korean Studies

Search
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