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

The Change of Korean Fashion in the Twentieth Century

By Yoonhee Kim, Professor, Hannam University/CKS Post Doc and Visiting Scholars Colloquium Series

Wednesday, October 15, 2008
12:00 PM - 1:30 PM
11377 Bunche Hall
Los Angeles, CA 90095

The most drastic change in the history of Korean costume and fashion occurred when the traditional Korea opened its door to the western world in the late nineteenth century. A series of reforms by King Gojong initiated institutional changes in Korean costume, including the adoption of official costume as well as private clothing in western style and the enforcement of western hair cut. King Gojong himself was one of the first Koreans who were donned in western clothing and fashioned western hair cut. Western diplomats and engineers as well as Korean emissaries and students who were sent to western countries also played an important role in the initial adoption of western clothing and costume.
Since then, Korean fashion has gone through many stages of transformation in response to the major political, social, and cultural changes of the twentieth century. The Japanese colonial occupation, the liberation and division of two Koreas, the Korean War, and the modernization and industrialization of South Korea have all made major impacts on the Korea clothing and fashion in the past century. It is also observed the women’s fashion took different courses of development from the men’s due to dissimilar social circumstances.
This presentation will discuss the major changes in the Korean fashion in the twentieth century and interpret these changes in the context of contemporary political, social, and cultural changes. It will analyze the close relation between the clothing and fashion on the one hand and the social and cultural environment of the time on the other. This will help us understand better the characteristics of modern Korean fashion and culture and comprehend the current status of the Korean fashion and costume in a long-term historical perspective.

Yoonhee Kim
Professor, Dept of Clothing and Textiles, Hannam University
BFA,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Ph.D., Seoul National University

 

20세기 한국 복식의 변화

19세기 말부터 진행되어 온 우리 나라의 근대화 과정에서 다양한 사회 문화적 변화가 있었다. 의생활면에서는 고종 21년(1884년)의 갑신의복개혁, 고종 31년(1894년)의 갑오의제개혁, 고종 32년(1895년)의 단발령으로, 제도적 의복 개혁을 시도하였다. 이로써, 관복(官服) 뿐만 아니라 사복(私服)의 간소화를 제정, 추진하였고, 고종이 서양식 머리 스타일과 서양식 대례복 착용을 솔선함으로써 변화는 가시적으로 드러나기 시작하였다. 구한말 13만명에 달했던 국내의 외국인 외교 사절단과 선교사, 전기, 전차, 전화, 철도 등 근대화 시설을 위한 외국인 기술자들에 의한 서양 문물의 전파 뿐만 아니라, 국외에 파견되어 나갔던 외교 사절단, 유학생들에 의한 서양 문화의 수용도 우리 나라 복식을 비롯한 사회 문화 근대화의 배경이 되었다. 단발과 양복으로 대표되는 서양 복식의 수용은 근대화의 상징적 표현으로서 궁중과 정부의 요인, 그리고 상류층 남녀에서 먼저 나타났으며, 그 수 또한 점차 증가하였다.
그러나, 사회 제도 안에서 비교적 빠르고 획일적으로 서양화되었던 남성들의 복제와는 달리, 여성들의 서양복 수용은 궁중의 여성들이나, 신여성에 의해 당시 서양에서 유행하던 서양의 드레스를 그대로 차용하거나, 서양 장신구를 전통 한복과 함께 착용하기 시작하면서 보다 서서히 자율적으로 나타났다. 여성복에서는 1950년대 6.25 전쟁 이후 구호 물품으로 서양의복들이 대거 유입된 뒤에도 일상에서 한복과 서양복이 혼용되었으며, 보다 간단한 형태의 ‘개량 한복’이 상당히 오랜 기간 입혀졌다.
본 콜로키엄에서는 개방과 일본의 강점, 해방, 그리고 6.25 전쟁의 극적인 환경 변화에 적응하며 살아온 20세기 한국인들의 복식 변화를 간략히 돌아보고, 외적 환경 변화를 반영하는 잣대로서의 복식에 대해 논의해 보고자 한다.
      

김윤희
The School of the Art Institute of Chicago (B.F.A.)
서울대학교 대학원 의류학 전공(박사)
현 한남대학교 의류학과 교수

 

Open to the Public/Bring your own lunch.


Cost : Free

SejungKim
310-825-3284
www.international.ucla.edu/korea
koreanstudies@international.ucla.edu

Sponsor(s): Center for Korean Studies

Search
Search International Institute website.